[논평]경기도 김용 대변인

‘수술실 CCTV 자율설치 권장’ 복지부 입장 환영

가 -가 +

이병석 기자
기사입력 2018-11-13 [08:59]

경기인터넷신문보건복지부는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서면답변을 통해 '수술실 CCTV 자율설치를 권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환자의 동의하에 CCTV 자율설치를 권장'하며, '의료계, 환자단체, 전문가 등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겠다는 내용도 덧붙였습니다.

 

보건복지부의 입장을 적극 환영합니다.

 

보건복지부의 입장은 경기도의 입장과 같습니다.

 

경기도는 민선7기 이재명 지사 취임 후, '환자의 동의를 전제로 한 수술실 CCTV 운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은 101일부터 시범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 전체로 '수술실 CCTV 설치'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경기도는 수술실 CCTV 설치에 뜻을 같이하는 보건복지부와 적극 협력하고, 민간병원 확대를 지원하겠습니다.

 

수술실 CCTV 운영 노하우 전수를 비롯해 시범운영 결과를 공유하고, 필요하다면 도차원의 지원도 적극 검토하겠습니다.

 

환자와 의사간 불신의 벽을 허물고, 신뢰를 바탕으로 보다 안전한 의료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2018.11.13

경기도 대변인

이병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