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범순 의정부 부시장, 의정부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방문

가 -가 +

황예지 기자
기사입력 2021-03-03 [16:46]


황범순 의정부 부시장, 의정부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방문


[경기인터넷신문=황예지 기자] 최근 남양주, 동두천, 연천, 양주 등 각지에서 외국인 근로자의 집단감염 발생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우려되는 엄중한 상황에서 황범순 의정부부시장은 3월 3일 의정부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를 방문했다.

또한 의정부시 외국인 근로자 현황을 살피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 한 후에 방역조치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의정부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국내 체류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고충을 상담한다.

한국어·생활법률 등에 관한 교육을 하는 기관으로 언어소통과 문화적 차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들을 최일선에서 돕고 있다.

한편 시에서는 외국인 근로자 집단감염 및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외국인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는 경우 내국인과 동일하게 비용이 발생하지 않고 체류자격으로 인한 단속도 유예됨을 홍보하고 있다.

또한 관내 외국인 근로자의 근무처를 확인·발굴하고 의정부시에 소재한 국가별 종교시설과 포천·양주 등 경기북부 인근 지역의 외국인 근로자가 모이는 주요 활동 지역에 지속적인 홍보를 실시했다으로써 외국인 근로자의 코로나 선제검사를 적극적으로 독려하기로 했다.

황범순 의정부 부시장은 “외국인 근로자의 권익 향상과 고충 해소를 위해 노력하시는 의정부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최근 외국인 근로자의 집단감염이 심각한 만큼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홍보에도 만전을 기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예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