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자연재난 민·관 협력으로 극복한다

행안부, 30일 ‘민·관 긴급협조체계 점검 간담회’ 개최

가 -가 +

이은미 기자
기사입력 2020-11-30 [16:36]


행정안전부


[경기인터넷신문] 행정안전부는 11월 30일 겨울철 재난대책의 일환으로 재난대응 관련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와 함께 대규모 폭설·한파에 대비한 민·관 긴급협조체계 점검을 위한 간담회를 갖었다.

최근 발생하는 재난은 대형화되고 복잡해질 뿐만 아니라 과거에 예상하지 못한 새로운 재난도 속출하고 있다.

이렇게 변화하는 재난은 정부 행정력만으로는 대응에 한계를 드러낼 수 밖에 없다.

이번 간담회는 유사시 긴급 상황에서 민간의 장비, 인력, 물자를 신속하게 활용할 수 있는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전문 장비와 인력을 보유한 10개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와 함께 실시됐다.

행정안전부는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수립한 정부의 겨울철 대설·한파종합대책을 설명하면서 긴급 상황시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유관기관 및 민간단체에서는 겨울철 재난 발생 시 각자 보유하고 있는 전문분야별 장비·인력·물자에 대한 정보공유와 함께, 신속하게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지난 2013년 11월 재난 발생시 조기 수습을 위해 민·관 긴급협조체계를 구축한 이래 유관기관과 민간단체는 재난수습 지원 활동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2014년 2월 동해안 일대에 기록적인 폭설이 내려 도로가 마비되고 주민이 고립될 수 있는 상황에서 한국도로공사와, 한국열관리시공협회에서 전문인력 1,900여명과, 장비 500여대를 제설작업에 신속히 지원했고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는 올 여름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3,200개소에 대한 긴급조치와 안전점검을 실시한 바 있다.

안영규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기후변화로 인해 빈번해진 이상기상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민과 관이 수레의 두 바퀴처럼 같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예기치 않은 재난 발생 시 전문분야별 역량을 신속히 발휘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