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최영옥 의원, “영통입구역 신설 불발에 따른 새로운 대안 제시 촉구”

가 -가 +

이병석 기자
기사입력 2020-11-27 [19:38]

 

경기인터넷신문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최영옥(더불어민주당, 원천·영통1) 의원은 27일 안전교통국 행정사무감사에서 관계부서에 영통입구역 신설 불발에 따른 새로운 대안 제시를 촉구했다.

 

먼저 최영옥 의원은 영통입구역 신설 불발에 대해 관계부서에 그 이유를 물었다.

 

도시교통과 관계자는 영통입구역은 지역주민의 요구로 지속적으로 검토했으며, 국토부와 기재부에서 사업 평가를 하면서 경제성 평가에서 B/C값이 0.6정도에 그쳐 현실적으로 역설치가 불가능하다는 국토부와 철도공단의 협의결과를 얻고 최종적으로 어렵다고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최영옥 의원은 교통체증으로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하나의 대안이 바로 영통입구역이었다영통입구역 무산에 따른 다른 대안이 반드시 필요하다. 현안을 깊이 들여다보고 새로운 대안을 제시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 최영옥 의원은 용인-서울 고속도로와 화성-평택 고속도로가 나기 시작하면서 많은 차량들이 유입되고 있다. 용인-서울 고속도로로 진입하기 위해 우회전하는 버스차량들로 인해 아파트 입구가 막혀 진입이 어렵다고 설명하며 버스노선을 가운데로 변경하자는 시민의 의견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도시교통과 관계자는 이미 도시화가 완료된 상태에서 검토하는데 어려움이 있지만 용인, 화성에서 수원으로 유입되는 교통량을 분산시킨다던지 다른 방안에 대해 현장과 전문가, 지역주민의 의견을 들어서 새로운 대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병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수원시의회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