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기간, LP가스 사용 각별한 주의 필요

LP가스 사용한 음식물조리 중 화재로 4명 부상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9-29 [10:16]


경상북도청


[경기인터넷신문] 경북소방본부에서는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화재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화재 97건, 인명피해 7명, 재산피해 23억여 원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장소별 화재 발생률은 주택·아파트 등의 주거시설 26.8%, 자동차 18.6%, 공장·창고·축사 등의 산업시설 16건 순으로 발생했으며 특히 자동차 화재는 평상시 화재 발생률보다 3.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요인별 발생률은 부주의에 의한 화재 36.1%, 원인미상 20.6%, 전기적 요인 18.6% 순으로 발생했으며 부주의 화재 세부 요인으로는 담배꽁초, 쓰레기 소각, 음식물 조리 및 불씨방치 순으로 나타났다.

부주의 화재 중 음식물 조리에 의한 화재 발생률은 평상시에는 7%에 불과했지만 연휴 기간에는 14.3%로 평상시보다 2배 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휴 기간 중 발생한 인명피해 7명 중 4명은 음식물 조리 중 LP가스가 누설되면서 발생한 화재에 의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LP가스로 인한 화재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누출점검을 정기적으로 실시 공기보다 무거운 LP가스를 탐지하기 위한 가스경보기는 바닥에서 30cm 이하 높이에 설치 LP가스 사용 시 환기를 철저히 LP가스 사용 중 자리를 비우지 않기 등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 미연에 사고를 방지해야 한다.

남화영 소방본부장은 “도민들이 화재로부터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연휴 기간 특별경계근무를 강화하고 화재예방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해 화재를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