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 역대 최다 선정

14개 시군 최종 선정, 국비 210억원 확보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9-29 [10:15]


경상북도청


[경기인터넷신문] 경북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서 역대 최다인 14개 시·군 사업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21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국비지원 규모 전체 1566억원 중 경북도가 13%를 확보했으며 역대 최다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 사업은 일정구역 내 주택, 상가, 공공시설 등 모든 건물을 대상으로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원을 에너지 수요에 따라 융·복합으로 설치할 수 있으며 국비와 지방비가 80%정도 지원되고 건물주는 20%정도만 부담하면 된다.

경북도는 이번 공모사업 신청을 위해 시·군 대상 사업설명회를 개최하고 주민과 함께 지역특성을 살린 사업을 기획하는 등 6개월 간 철저한 사전준비로 14개 사업을 발굴하고 지난 6월 12일 사업신청을 했으며 이후 3개월 동안 진행된 공개평가와 현장평가에서 차별화된 우수성을 인정받아 신청한 사업 모두가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특히 경북도는 2014년부터 울릉군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7998개소에 총 941억원을 투입해 도민의 에너지비용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에너지자립마을 기반을 조성해 왔으며 이번에 선정된 14개 사업은 내년부터 4925개소에 총 450억원이 투입된다.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한 에너지 절감효과를 살펴보면, 한 달 전기사용량이 350㎾h인 가구의 경우에 3㎾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하면 연간 50만원 정도의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으며 이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으로 소나무 14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에너지비용절감 연간 37억원, 온실가스 감축량 12천tCO2, 소나무 8만8천그루의 수목 효과가 기대된다.

김한수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정부 그린뉴딜정책의 핵심과제 중 하나로 주민의 자부담이 적은 반면 전기 및 냉난방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어 지역주민의 관심과 만족도 매우 높은 사업”이며 “앞으로 저탄소 사회, 그린 경제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도민의 복지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친환경에너지 보급을 더욱 더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