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추석 대비 G마크 인증식품 46건 안전성 검사

표고버섯 1건 부적합 판정, 업체 현장점검과 폐기 등 후속 조치 예정

가 -가 +

이병석 기자
기사입력 2020-09-25 [17:39]

 


경기인터넷신문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유통진흥원)이 추석연휴를 대비해 경기농식품전용관에서 유통·판매 중인 G마크 인증 우수식품 46건을 수거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부적합 식품 1건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G마크 인증은 도내에서 생산한 농산물·축산물·수산물·임산물 또는 이를 원료로 해 만든 가공, 전통식품으로써 안전하게 생산한 우수 식품임을 도지사가 인증한 것이다.


유통진흥원은 지난 917, 18일 이틀 간 G마크 인증식품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32, 중금속 36, 방사능 4, 유전자변형식품(GMO) 검사 5건 등 총 77건의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표고버섯 1건이 방사능, 농약 검출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방사능의 경우 세슘이, 농약은 살충제 등으로 쓰이는 페르메트린(Permethrin) 성분이 각각 검출됐다.


유통진흥원은 부적합 식품에 대해 해당 업체 현장점검과 폐기 등 후속 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다.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은 앞으로도 철저한 안전성검사와 업체 현장점검을 이어가 도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