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충해소·권익보호’, 전북비정규직노동자 지원센터 문열어

비정규직 노동자의 실태조사와 법률지원에서부터 고용촉진까지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8-04 [13:32]


전라북도청


[경기인터넷신문] 도내 비정규직 노동자의 실태조사와 법률지원, 고용촉진 등 비정규직 노동자의 고충을 해소하고 권익을 보호할 든든한 지원군이 첫발을 내딛는다.

전북도는 4일 전주시 완산구 중화산동의 한 건물 2층에 도내 비정규직 노동자를 위한 ‘전라북도 비정규직노동자 지원센터’ 개소식을 열었다.

전라북도 비정규직노동자 지원센터는 도내 비정규직 노동자 비율이 전국평균보다 높은 상황에서 이들의 고충해소와 권익보호를 위한 공식 기관이 필요하다는 전도민적인 공감대 속에서 탄생했다.

전라북도 민간위탁심의위원회의 적정성 심의와 전북도의회 민간위탁 동의를 거쳐 올해 350억원의 예산 확보와 4월, 수탁단체를 전주비정규노동네트워크로 선정하는 등 오랜 검토와 준비과정을 거쳐왔다.

전라북도 비정규직노동자 지원센터는 도내 비정규직 노동자의 실태조사와 법률지원, 교육, 여성 노동자 지원과 고용촉진 등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며 이들의 고충해소와 권익보호 실현에 힘쓸 예정이다.

전북도는 올해 운영 결과를 토대로 수혜대상을 확대해 비정규직 노동자뿐만 아니라 전체 노동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확대·운영을 계획하는 등 전체 노동자의 권익증진을 도모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센터 개소식에는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황영석 전북도의회 부의장과 국주영은, 송성환, 김이재, 최영심 도의원, 노병섭 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장 등 도내 많은 인사들이 참석해 비정규직 노동자 지원을 위한 공식 기관의 힘찬 첫 발걸음을 축하했다.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팬데믹이 불러온 전 세계적 경기침체 속에서 ‘전라북도 비정규직노동자 지원센터’가 비정규직 노동자뿐만 아니라 도민 전체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