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 관광분야 선순환 구조 롤모델 제시했다

59개 관광지 매진, 입장권 16만 장 판매, 긴급 2차 판매 등 화제 남겨

가 -가 +

이병석 기자
기사입력 2020-05-31 [19:54]

 

 

경기인터넷신문코로나19로 위축된 관광업계를 돕기 위해 진행 된 경기도형 문화뉴딜 프로젝트일환인 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이 남긴 수치다.

 

511일부터 24일까지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이하 공사)에서 진행한 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이 숱한 화제 속에 관광분야 선순환 경제구조 롤모델제시라는 성과를 거두며 침체된 관광업계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소셜커머스 티몬 판매 시작 첫날부터 16곳의 관광지가 매진되고, 티몬 상품 검색 순위 1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공사는 예상을 뛰어 넘는 첫날 판매량으로 인해 매진 된 관광지 6곳을 추가로 2차 판매하기도 했다. 최종적으로 참여 유료 관광지 79곳 중 총 59곳이 매진됐으며, 입장권 약 16만장이 판매됐다.

 

 

캠페인을 준비한 공사 관계자는 준비과정에서 고민, 걱정을 많이 했는데 예상을 뛰어 넘는 구매를 해 준 소비자에 감사하다업계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현명한 소비를 해 줘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경제 파급효과도 상당하다. 공사는 참여 관광지의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약 71억 원, 국내 당일여행 기준으로 국내 관광소비 파급효과는 약 116억원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참여 관광업계가 공사로부터 직접 지원받은 금액은 12억 원이며, 소비자 구매금액을 합치면 이보다 훨씬 큰 금액이다.

 

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은 업체에 예산을 단순 지원하는 방식에서 나아가, 소비자가 상품을 70% 할인가로 구매하고, 향후 여행을 통해 주변 식당, 체험 등 추가 매출이 발생하는 구조라 더 큰 관심을 받았다. 관광지 사용기간도 내년 1231일까지로 넉넉해, 실제 구매자가 관광지를 방문했을 때 추가 파급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원마운트 관계자는 코로나로 사실상 방문자가 끊겨 심각한 상황에서, 캠페인을 통해 큰 도움을 받았다. 기대 이상이다고 말했다. 경기도 양평의 보릿고개 마을 협동조합관계자는 좋은 캠페인에 감사하고, 우리 상품이 매진까지 돼 너무 좋다끊겼던 손님들도 다시 오고 있다고 밝혔다.

 

지자체, 유관기관 등의 문의도 이어졌다. 서울시 관광과, 인천시 관광과, 한국관광공사, 대구관광뷰로, 경기도 기초단체 등에서 착한여행 캠페인의 노하우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연락 해 왔다. 착한여행 캠페인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시도 된 관광분야 모델이다.

 

경기도형 문화뉴딜 프로젝트중 하나인 경기도 착한여행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관광업계를 돕기 위해, 공사가 상품 정가의 50%, 해당 관광업체가 20%를 부담, 할인해주는 구조로 진행됐다. 관광업체는 상품 선판매로 당장 수익을 올리고, 소비자는 최대 70% 할인가로 상품을 구입할 수 있었다.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은 성장 해 오던 관광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불이 꺼질 위기에 놓여 있었는데, 국민들의 관심으로 불씨를 이어갈 수 있게 돼 감사하다관광업계가 다시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모두의 지속적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병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