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 고한18번가 마을호텔 1호점 개소식 개최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5-19 [10:18]


정선군청


[경기인터넷신문] 정선군에서는 대한민국 최초로 마을호텔로 문을 여는 고한18번가 마을호텔 1호점 개소식이 19일 고한 18리 고목길 일원에서 최승준 정선군수를 비롯한 안훈호 마을호텔 18번가 협조조합 이사장, 한우영 고한읍번영회장, 기관단체장, 마을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날 개소식은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사업경과 보고 기념사 및 축사, 공로패 및 감사패 전달, 고한18번가 마을호텔 현판식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또한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주민들을 위해 짜장면을 반값인 2,500원에 즐길 수 있는 고한18번가 짜장면데이를 함께 운영했다.

지역주민이 주도해 “살고 싶은 마을, 찾고 싶은 마을”을 만들어 가는 도시재생 1번지 강원 정선 고한18번가 만들기를 위해 지난 2018년 “고한18번가 마을만들기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고한18번가 마을만들기 선포식을 개최하고 올해 2월 마을호텔 18번가 협동조합을 설립해 민박, 식당, 사진관 등 골목 내 분포한 자원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연결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지역경쟁력 강화 전략인 마을공동체 통합브랜드인 고한18번가 마을호텔 1호점 조성을 완료하고 이날 개소와 함께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아울러 고한18번가를 중심으로 고한 골목길 정원박람회를 개최하는 것은 물론 LED야생화 공예작품 전시회 등 주민주도의 도시재생 모범사례로 전국적인 관심과 더불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있는 마을이다.

특히 고한 골목길 정원박람회는 행정안전부 주관하는 ”지역 골목상권 활성화 우수사례 발표회“에서도 최우수상을 수상한 것은 물론 고한18번가 도시재생 추진으로 2018 균형발전박람회 국가균형발전위원장상 수상, 주민참여 경진대회 최우수상인 국토부장관상 수상, 강원주민자치대상 우수상 수상, 국토부 소규모 뉴딜사업 선정, 강원경제진흥원 공간재상사업 선정, 전국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 우수상 수상 등 폐광지역 도시재생의 미래발전 가능성을 보여준 마을로 높이평가를 받고 있다.

18번가 마을호텔은 기존의 호텔과는 많이 다르다.

빈집을 수리해 호텔 객실이 됐고 주민들이 함께 쓰던 마을회관은 컨벤션룸으로 변신했다.

또한 마을주변 상가들도 각자 제몫을 하고 있다.

이미 영업중인 사진관과 이발소, 카페 등은 호텔 편의시설이 되고 중국집과 고깃집, 초밥집 등의 다양한 마을 음식점들은 호텔 레스토랑이다.

아울러 가족단위 관광객을 위해 LED야생화 만들기와 다육아트 등 고한 지역만의 특별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기존의 호텔이 수직적 개념이라면 마을호텔은 골목길 위에 누워 있는 호텔인 셈이다.

새로운 시설물을 조성한 것이 아니라 이미 영업 중인 마을상가들을 연결해 하나의 호텔처럼 운영한다는 점이 이채롭다.

이런 일들을 가능케 한 것은 11개의 마을 상가들로 구성된 협동조합이다.

유난히 빈집이 많고 어수선했던 골목길을 주민 스스로 가꾸며 도시재생의 전국적인 성공사례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주민들은 이 같은 경험을 토대로 경제성이 있고 지속가능한 사업으로 마을호텔을 추진해 왔으며 이 과정에서 국토부와 강원도, 정선군의 지원과 협력이 빛을 발했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