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원·김영진·김진표 “수원천도, 우리 정치도, 깨끗하게 만들 것”

선거운동 마지막 날 ‘수원천 릴레이 청소 유세’ 진행

가 -가 +

이병석 기자
기사입력 2020-04-14 [17:07]

 


경기인터넷신문수원시 민주당 후보들이 선거운동 마지막 날을 맞아 수원천을 청소하며 유권자들에게 깨끗한 정치의 실현을 다짐했다.


김승원 후보(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시병), 김진표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시무)은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414일 오늘, 수원천 일대에서 릴레이 청소 유세를 진행하며 지역 주민에게 마지막 인사를 시작했다.


이번 수원천 릴레이 청소 유세는 김승원 후보가 선거사무원들과 함께 수원천의 상류인 창훈사거리에서부터 화홍문에 이르는 구역을 청소하며 시작했다.


세 후보가 화홍문에서 만나 공동유세를 진행했고, 하루 남은 총선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김승원 후보는 수원천은 정조대왕이 수원화성을 축조하던 당시 공사에 참여한 백성들이 삶의 터전으로 삼던 곳이라며 인사말을 시작했다.


이어 깨끗해진 수원천처럼 우리 정치도 정화할 것을 약속드린다라며, “수원시의 민주당 후보들은 원팀정신으로 수원의 현안을 함께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영진 의원은 선거운동 첫날 유세와 마무리 유세를 수원천에서 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라며 인사말을 시작했다.


이어 수원의 3(김승원·김영진·김진표)이 수원 발전과 대한민국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라며, “오늘 수원천을 청소한 것처럼, 깨끗한 정치를 만들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진표 의원은 “(수원시 민주당 후보들의) 7대 공통공약 발표로 시작한 선거운동을 수원천 청소로 마무리하게 됐다라며, “수원의 다섯 후보가 125만 수원시민의 젖줄인 수원천을 여러분의 공원·만남의 장소로 새로 꾸미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7대 공통공약을 반드시 실현해 수원과 대한민국을 더욱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유세를 마친 후 김영진·김진표 의원은 화홍문부터 이어지는 수원천 하류 지역 청소로 릴레이 유세를 이어갔다.


한편, 김승원 후보 측은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오늘 14일 저녁 8, 만석공원 제2 야외음악당에서 선거사무원과 지지자들과 함께 마지막 유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장안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7대 사업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다. 김 후보의 7대 공약은 북수원 4차산업 융합 클러스터 조성 신수원선 조속 추진 및 신설역사 복합개발 시행 수원의료원을 최첨단 종합병원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이목지구 에듀타운 조성으로 교육 1번지 기반 구축 국세공무원교육원 부지에 친환경 신도시 조성 영화문화관광지구 조성 1번 국도변 종 상향 추진 및 도시재생 촉진으로 구성되었다.


김 후보는 장안구 관내에 있는 파장초·북중·수성고에 이어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사법연수원(28) 수료 후 군법무관, 전주·수원지법 판사를 거쳐 변호사로 일하고 있으며,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을 역임한 바 있다. 경기남부청 인권위원장, 경기도 무료법률상담위원으로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했다.


이병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