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도내 산하기관 중 사회적기업 제품 공공구매 실적 가장 높아

2018년 2억 원 대비 2019년 13억8700만 원으로 약 7배 증가해

가 -가 +

이병석 기자
기사입력 2020-04-14 [10:05]

 


경기인터넷신문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2019년 사회적기업 제품 공공구매실적평가에서 경기도 26개 산하기관 가운데 최대 실적을 거뒀다고 14() 밝혔다.


사회적경제 공공구매 확대는 경기도 민선 7기 공약 중 하나로, 이번 평가는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공공구매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활성화 시키고자 경기도에서 실시했다.


경과원은 사회적기업 우선구매 촉진을 위해 사회적기업 제품 공공구매 목표액을 전 부서에 공유해 독려했고, 경과원 운영 사업에 적합한 사회적기업을 신규 발굴 및 안내함으로써 우선적으로 계약이 이뤄지도록 도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경과원은 2019138700만 원의 사회적기업 제품 공공구매액을 기록했으며, 이는 지난 20182억 원에 비해 약 7배 증가한 성과다.


올해도 경과원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공공구매의 필요성과 사회적기업 제품 및 서비스 등을 지속적으로 안내해 구매율을 제고하고, 매월 부서별 구매실적을 제출받아 목표 달성을 위한 관리체계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경과원은 사회적기업 제품 외에도 경기도가 관리하는 우선구매대상 품목인 여성기업제품’, ‘장애인기업제품’, ‘장애인표준사업장생산품’, ‘녹색제품의 구매 목표액을 모두 초과 달성했다.


경과원 김기준 원장은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도내 사회적기업들이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공구매를 통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자립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병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