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로 확장공사 1단계 완료, 신금호역 새 출입구 생겨

성동구, 숙원사업인 금호로 확장 공사 1단계 구간완료로 신금호역 출입구 1개 신설

가 -가 +

이은미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08:04]


이번 개통되는 신금호역 신설된 출입구 모습


[경기인터넷신문] 서울 성동구는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 중에 하나는 금호로 확장공사 사업의 1단계 구간 확장사업이 완료돼 신금호역 지하철에 새로운 출입구가 30일 개통된다고 밝혔다.

금호로는 성동구와 중구를 잇는 주요 간선도로로 대부분 4차로 이상 확보되어 있으나 신금호역 주변만 2차로로 병목 현상이 발생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는 곳이다.

이에 구는 지난 2009년부터 금호로 확장 사업을 추진했으나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번번이 무산됐다가 2017년 투자 심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이 확정됐었다.

금호역 주변 120m 구간을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하고 신금호역 지하철 출구 2개소를 신설을 목표로 시비 약 160억원은 지원받아 추진 중이다.

이번 1단계 공사 완료로 우선 지하철 출입구 1개소를 개통해 신금호역이 오거리임에도 불구하고 출입구가 3개 밖에 없었던 불편을 해소한다.

또한 이번 공사로 위치가 변경된 기존 1번 출입구와 신설된 2번 출입구는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 계단 이용이 불편한 보행약자들의 이동 편의성을 대폭 향상 시켰다.

현재 진행 중인 금호로 확장 공사 2단계 구간도 금년 12월까지 완료해 출입구 1개를 추가 신설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신금호역 주변은 지하철 출입구가 부족하고 노후되어 시민들이 불편을 겪던 곳으로 이번 출입구 개통을 통해 지하철 이용이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은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