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자영업자, 임시직근로자에 긴급생활안정자금 100만원 지급

시흥시, 코로나19 대응 670억 추경 긴급 편성

가 -가 +

윤혜지 기자
기사입력 2020-03-26 [14:37]


소상공인, 자영업자, 임시직근로자에 긴급생활안정자금 100만 원 지급


[경기인터넷신문] 시흥시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위축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시민의 불안감과 어려움을 덜고자 추경예산 670억원을 긴급 편성했다.

이번 추경은 시흥형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을 통한 민생안정과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중점을 뒀으며 재원은 재난관리기금 100억원, 국·도비보조금 289억원, 순세계 잉여금 281억원 등이다.

시는 먼저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 자영업자, 임시직 근로자들에게 긴급생활안정자금으로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한다.

지원대상은 1)매출액이 작년 기준 3억원 이하이고 전년 3월 대비 2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과 2)기준중위소득 100% 이하인 시민 중에서 코로나 여파로 일시적으로 소득이 감소한 시간강사, 시간제 근로자, 대리기사 등 임시직 근로자이다.

이를 통해 총 2만 5천여명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위기 상황에 따른 긴급복지 지원사업으로 13억원을 편성해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위기가정에 123만원을 지원하고 일자리드림 사업에 총 25억원을 투입해 700여명의 공공형 일자리를 창출하며 시민의 어려운 살림살이를 도울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1인당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하는 ‘시흥형 일자리 은행제’에 31억원을 편성하며 소상공인의 인건비 부담을 덜어준다는 목표다.

더불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력 마케팅 사업으로 개소 당 1억원 이내 지원 시흥화폐 시루 1,100억원 확대 발행 소상공인 특례보증 이차보전 2% 지원 중소기업육성자금 이자보전 3% 지원 등도 확대 추진한다.

시흥시는 코로나19로 생계에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시민과 취약계층 지원도 확대 한다.

저소득 가구에 최대 60만원을 지급하는 한시적 생활 지원을 통해 9,833가구에 총 59억원을 지원하고 버스 종사자의 고용안정을 위해서 16억원을 투입해 비수익 노선에 대한 운영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취약계층 생계지원을 위해서는 어르신 무료급식 대체식 전환 및 배달을 지원하고 어린이집 300개소를 대상으로 개소 당 130만원의 한시적 운영비를 지원한다.

이외에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해 선별진료소 예산지원 및 방역물품 구매, 음압 특수구급차 구매 등에 13억원을 지원하며 전 직원의 자율적인 성금 모금 활동 등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적극적으로 동참한다.

이번에 제출한 긴급 추경 예산안은 오는 4월 1일 제274회 시흥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이번 추경을 통해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통한 보편적 지원과 연대하고 코로나19로 더 큰 어려움에 부닥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는 선택적 지원으로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흥시는 어떤 상황에서도 시민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혜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