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코로나19 극복 ‘구리사랑카드 선봉’

일반발행 350억, 정책발행 270억, 상반기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

가 -가 +

김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03-26 [14:21]


구리시, 코로나19 극복 ‘구리사랑카드 선봉’


[경기인터넷신문]구리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역화폐인 구리사랑카드 인센티브를 100만원 한도 10% 특별인센티브로 상향조정해 월 최고10만원 지급을 6월말까지 연장한다.

이는 기존 월50만원 한도 상시 6% 지급에서 대폭 상향된 것으로 지역경제활성화와 가계지원 대책의 일환이다.

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극도로 침체된 소비심리를 회복 및 소상공인 피해 최소화 방안으로 구리사랑카드 일반발행 350억, 재난기본소득과 아동양육 한시 지원금 등 정책발행 270억원, 총 620억 중 상반기 470억을 발행해 관내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한‘코로나19 대응 소비쿠폰 발행 서포터즈’를 오는 4월 1일까지 모집해 경기도 재난 기본소득, 아동양육 한시 지원금, 저소득층 한시생활 지원금 등 구리사랑카드의 원활한 지급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승남 시장은“이번 620억원의 구리사랑카드 발행이 자영업자 매출 증대와 가계지원 효과로 이어져 유례없는 어려움에 내몰리는 지역경제 위기극복에 마중물이 되어주길 바란다”며“앞으로도 코로나19로 위축된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들을 위한 다양한 활성화 시책을 마련해 건강하고 풍요로운‘구리, 시민행복 특별시’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