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 코로나19 극복 전 군민 긴급지원금 20만원 지급한다.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3-25 [16:03]


정선군 코로나19 재난극복 정책추진 기자회견


[경기인터넷신문] 정선군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극복을 위한 비상경제 대책으로 전 군민에게 긴급지원금 지원 등 코로나19 재난극복 정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25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긴급 지자 회견을 열고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됨에 따라 강원랜드 휴장, 5일장 휴장, 행사·축제 취소 등으로 소비가 위축되고 군민의 생활이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 직면해 있어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사회적 기본권 보장, 지역경제 파급효과 최소화를 위해 전 군민 긴급지원금 지원, 군산하 관리 공공 임대료 인하, 재난극복 추경예산 330억 증액 편성 신속집행, 군발주 시설공사 및 용역 납품대가 지불시 총액대비 3%∼5%정도 지역상품 구매 권장 등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재철 군의장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군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코로나19를 극복하고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편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 신속처리는 물론 군민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지원 조례안 제정을 위해 정선군과 긴밀한 협업 추진 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소득 수준이나 직업 등 군민 누구나 차별없이 어려운 경제상황 속에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하나된 마음으로 노력하고 있는 전 군민을 대상으로 군민 1인당 20만원씩 긴급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며 지원금 지급은 강원도에서 정선군이 처음이다.

군에서는 필요한 재원을 74억 여원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재원 확보는 재난관리기금, 순세계잉여금, 세출구조조정 절감액 등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군은 전 군민들에게 긴급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는 근거마련을 위해 조례 제정 등 모든 행정 절차를 빠른 시일내에 마무리 하고 5월 중으로 전 군민에게 긴급지원금 지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지급 방식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에서 현금 대신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로 지급할 계획이며 중앙정부나 강원도로부터 코로나19와 관련해 별도로 지원을 받는 군민은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최승준 정선군수를 비롯한 유재철 군의장, 군의원, 5급이상 간부 공무원들은 지원금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군에서는 지역경기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을 위해 군산하 관리 공공 임대료 인하를 추진한다.

공공 임대료 인하는 공공임대주택 5개소 610세대를 비롯해 임대공장 13개소, 임대점포 43개소, 기타 8개소 등이다.

침체된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을 당초예산 대비 330억원 증액 편성해 신속집행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