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진동미더덕축제’코로나19 여파로 취소

시민, 관광객의 안전고려 취소결정… 시, 미더덕 소비 유통방안 대책 마련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3-18 [11:25]


전년도 축제 추진 전경


[경기인터넷신문]창원시는 미더덕축제위원회가 코로나19 여파로 2차례 회의를 거쳐 고심 끝에 올해 창원진동미더덕축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창원진동미더덕축제는 2005년부터 시작해 매년 개최돼 올해 14회를 맞이하고 있었으나,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과 지역전파 차단이 우선적인만큼 미더덕축제위원회가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전국 수확량의 70%를 차지하는 창원진동미더덕은 3월부터 본격적이 수확을 이루어져 3~5월 봄철에 맛과 향이 최고조에 달하는 제철수산물이다.

매년 4월 중순경에 3일간 개최되어 지역상권을 활성화시켰던 이번 축제의 취소로 인해 지역상권과 어업인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매년 30여만명이 찾는 진동면의 대표적인 축제가 취소된 만큼 지역상권위축과 어업인들의 어업경영 손실 최소화를 위해 축제를 대신해 미더덕 특판행사와 온라인 등 주문 판매 배송비와 포장재 지원, 그리고 미더덕의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육성을 통한 전국적인 소비계층 확대 등 전국적으로 소비 유통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면의 대책을 마련해 추진할 예정이다.

최인주 창원시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창원진동미더덕축제 취소로 인해 상심한 어업인들과 지역수협, 영어조합법인에 지속적으로 방문해 어려움을 돌파하기 위해 소통하고 수산업계의 피해에 대해 실질적인 도움과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원대책을 마련해 조속한 추진으로 이번 어려움에 대해 합심해 조금이나마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