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코로나19 대응 어린이집 비상체계 구축

긴급보육 실시, 아동 돌봄현황 일일모니터링 실시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3-02 [11:58]


익산시청


[경기인터넷신문] 익산시가 코로나19 사태로 전체 어린이집의 휴원을 결정함에 따라 긴급돌봄을 실시하고 비상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익산시는 지난 2월 27일 어린이집연합회 임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어린이집과 학부모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보육을 실시하고 긴급보육 영유아의 이용시간 내 급·간식은 평상시와 같이 제공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감염병으로부터 보다 안전한 환경을 갖추도록 어린이집 보육실 교재교구, 체온계, 의자 등을 아동 하원 후 매일 자체 소독하도록 하고 재원아동 및 보육교직원 등 1일 2회 발열 체크, 처음 입소하는 아동과 보호자 대상으로 어린이집 내 안전수칙, 코로나 19 감염 예방수칙 등 안전교육을 실시하도록 안내했다.

익산시는 코로나19 대비 관내 200개소의 어린이집에 마스크와 손 소독제 또는 살균소독제 등 방역물품 구매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어린이집 내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한 보고체계를 위해 코로나19 관련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하고 24시간 어린이집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올해 어린이집을 졸업한 예비 초등학생은 초등학교에서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아동복지과 정경숙과장은 “어린이집 방역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고 감염병 예방 조치와 함께 보육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생활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코로나19의 위기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지역의 200개소 어린이집에 휴원을 실시하고 있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