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환자 입원을 위한 음압병실이란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2-21 [16:57]


김천의료원에는 음압병실이라는 격리된 공간이 있어 확진환자가 입원해 있더라도 외부에 바이러스가 유출되는 일은 없으므로 시민들은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경기인터넷신문] 김천시는 최근 대대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방역비상대책반을 강화해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 총력대응하고 있다.

최근 대구·경북지역에 확진환자가 급증세로 늘어나고 있으며 확진환자가 김천의료원에 입원해 있다는 유언비어가 난무해 시민들의 불안감은 최고조에 달해 있다.

김천의료원에는 음압병실이라는 격리된 공간이 있어 확진환자가 입원해 있더라도 외부에 바이러스가 유출되는 일은 없으므로 시민들은 불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음압병실이란 병실 내부의 압력을 외부보다 낮게 유지함으로써 공기가 항상 병실 안에서만 흐르도록 유도해, 병실 내 공기가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차단하고 병실 내부에 있는 자체 정화시설을 통해 정화된 공기만을 외부로 배출하는 방식이다.

환자 이동 경로 또한 일반 환자들이 출입하는 곳과 별도로 되어 있으며 환자는 이송팩을 이용, 외부와 철저히 차단해 후송하게 된다.

시는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발생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유언비어나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말고 개인위생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