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유입 차단에 총력 대응

벽골제, 금산사에 감염병 선별상담소 추가 설치 운영

가 -가 +

경기인터넷신문
기사입력 2020-02-07 [11:43]

    김제시청

[경기인터넷신문] 김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입 차단을 위해 선별진료소 2개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최근 전북지역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 됨에 따라 선제적 대응을 위해 우리 시 최대 관광지인 벽골제, 금산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선별상담소를 추가 설치했다.

2개반 4명을 투입해 투어패스 차량, 외국인 및 내방객 등에 대한 발열검사, 상담 등 감시를 강화했으며 또한 보건소 기능을 전시적 대응 체계로 전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김제시 비상방역대책반은 의료기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매뉴얼을 배포했으며 다중이용시설과 각 읍면동, 유관기관에 포스터·전단지·손소독제 등을 배포해 시민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한 행동 수칙은 다음과 같다.

비누로 30초 이상 꼼꼼하게 손씻기, 기침할 땐 옷소매로 입과 코를 가리기,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기, 선별진료소 방문 시 해외 여행력 알리기이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6일 추가 선별상담소를 방문해 현장점검과 근무자 격려를 했으며 “개인 위생수칙과 행동수칙을 준수해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시민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기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신문. All rights reserved.